[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전역을 찾아 해외입국자 진단검사와 이동 간 감염차단 실태를 점검했다.

9일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대전역 동광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지방자치단체의 해외입국자 관리실태를 점검했다. 이날 현장점검에는 허태정 대전광역시장를 비롯해 박월훈 대전광역시 시민안전실장,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류근혁 복지부 인구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방문은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KTX를 타고 대전역에 도착한 해외입국자들에 대해 지자체에서 시행 중인 진단검사와 격리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이뤄졌다.

정세균 국무총리 모습 [뉴스핌 DB] pangbin@newspim.com

정 총리는 대전광역시의 코로나19 해외입국자 관리 상황을 보고 받고 입국자들의 이동 동선과 선별진료소를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해외입국으로 인한 확진자가 전체 확진자의 절반을 넘어서고 있는 상황으로 코로나19 전쟁에서 승기를 잡기 위해선 해외입국자 관리가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 총리는 “특히 지자체에서 거주지역으로 이동하는 해외입국자들에 대한 진단검사와 이동 간 감염차단, 자가 또는 시설 격리자 관리에 한 치의 오차도 없도록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현장에 근무 중인 의료진을 대상으로 “많이 힘들고 지치겠지만 해외입국자를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 코로나19 종식에 가장 빠른 길임을 명심해 달라”며 격려했다.